인사말

존경하는 대한항균요법학회 회원 여러분
새로 시작된 임기의 대한항균요법학회의 회장으로서 인사드리게 됨을 영광으로 생각합니다. 대한항균요법학회는 임상 질환에서 화학요법에 관한 지식의 연마와 연구를 통해 의학계와 사회에 올바른 화학요법을 지도, 보급할 목적으로 1958년 ‘대한화학요법학회’라는 이름으로 발족하여 올해 61주년을 맞이하는 오랜 역사와 전통이 있는 학회입니다. 2018년 학회창립 60주년을 맞아 학회의 이름을 ‘대한항균요법학회’로 바꾸고 우리 학회가 추구하는 정체성을 공고히 하고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명확히 천명하기 위한 새로운 도약을 시작하였습니다.

감염질환을 치료하기 위해서 뿐 아니라 축산업 분야 등에서 경제적 이유 등으로 무분별하게 사용되었던 항생제/항생물질에 의해 지금 지구촌의 대부분 지역은 항생제 내성균의 창궐에 고통받고 있습니다. 또한 어렵게 개발한 새로운 항생제에도 쉽게 내성을 획득하는 미생물의 특성 때문에 새로운 항생제의 개발은 제조사에서도 주저하게 되었습니다.

지금과 같은 항생제 내성균 시대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항생제/항생물질의 오남용을 억제하고, 효과적이고 적절하게 항생제를 사용할 수 있는 지침을 마련하여야 합니다. 대한항균요법학회는 유관 학회와 기관, 그리고 정부부처와 함께 항생제 스튜어드십과 항생제 사용지침 개발을 위해 노력해 왔으며 이것이야 말로 우리 학회가 가장 앞장서서 선도해야 할 분야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우리 학회에는 학문적으로 조예가 깊은 회원도, 연구 능력이 뛰어난 회원도, 학회의 연구 결과를 정책화하는데 조언을 주실 회원이 많이 계십니다. 바야흐로 ‘항생제 내성 시대’를 극복할 수 있도록 모든 회원이 한 뜻으로, 한 방향으로 힘과 지혜를 모아 주실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대한항균요법학회 회원들이 맡겨주신 임무를 무겁게 받아들이며 모든 회원이 학회를 통해 지식을 교류함은 물론 관련 연구와 정책에 대해서도 심도하게 논의할 수 있는 소통과 협업의 무대를 마련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19년 5월

대한항균요법학회 회장 최정현